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기자회견] 전북 김상식 코치, ‘2명 퇴장’에...“정신적으로 흥분했다”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전북이 챔피언스리그에서 2명이나 퇴장당하는 아쉬운 경기를 펼쳤다.

전년도 K리그1 챔피언 전북현대는 1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J리그 챔피언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 1-2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김상식 코치가 자리했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퇴장을 당해 이 경기에 벤치에 앉을 수 없었다. 더불어 기자회견장에도 입장할 수 없었다.

김상식 코치는 “2020년 첫 경기였는데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맨 처음에 정신적인 실수도 나왔다. ACL 조별리그 첫 경기니까 패배를 인정하고 다음 경기 더 나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요코하마가 전진 압박을 많이 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뒷공간을 노리려고 했다. 승기나 보경이가 사이드를 봤다. 원래 우리는 뒷공간 노리는 팀이 아닌데 오늘 경기에 아쉬움이 많다”고 부연했다.

또한 이날 활약을 펼친 조커 조규성과 골키퍼 송범근에 대해 “조규성은 충분히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다. 이동국의 자리를 뛸 수 있는 선수다. 전북이 ACL 우승을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선수로 기대한다. 송범근도 수비진이 무너지고 2명이나 퇴장당해서 고생이 많았다”고 답했다.

김 코치는 하프타임 대화에 대해 “우리도 좋은 찬스가 있었는데 못 살려서 아쉽다고 말했다. 한 골 더 먹어서 0-3이 되면 못 따라간다고 말했다. 수비를 잘해서 한 골 만회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전북은 2명(손준호, 이용)이 퇴장당했다. 김 코치는 이용이 1분 사이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장면을 두고 “이미 한 명이 퇴장당한 상황에서 우리가 1골을 추격하는 상황이었다. 이용이 흥분해서 정신적인 실수를 한 것 같다. 열심히 하다가 그런 거니까 뭐라고 꾸짖지는 못하겠다. 본인이 더 잘 알 것이다. 첫 경기니까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