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기자회견] 요코하마 감독, “전북에 5골 더 넣을 수 있었다”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요코하마는 전북 원정에서 다득점 승리를 놓쳐 아쉬워했다.

전년도 K리그1 챔피언 전북현대는 1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J리그 챔피언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 1-2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요코하마의 앤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좋은 경기였다.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추가골을 넣을 수 있었다. 아시아 강팀을 상대로 좋은 활약을 해서 만족한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요코하마는 지난주 일본 슈퍼컵 경기를 치르고 이번 경기에 임했다. 이에 대해 “지난 경기(슈퍼컵)에서 후반전부터 다른 스타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그 경기도 이겼어야 했다. 그날 경험을 토대로 오늘 경기는 우리 스타일대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골도 5골 더 넣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포스테글루 감독은 "H조에는 힘든 상대가 많다. 모든 팀이 강하고 이 팀들을 존중한다. 이제 한 경기 끝났다. 물론 ACL에서 원정 승리는 귀중하지만 얼른 다음 경기를 위해 회복에 전념하겠다"면서 "경기를 매순간 즐겨야 한다. 우리의 축구 스타일을 지키면서 상대를 꺾어야 한다"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