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한국에 최대한 조금 실점하자” 베트남 감독의 주문

[인터풋볼=서귀포] 이현호 기자=베트남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은 한국전을 앞두고 "골을 최대한 조금만 내주자"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3시 제주도 서귀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 대표팀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여자축구 예선 A조 2차전에서 3-0 완승으로 조 1위를 확정지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 나선 마이득 쩡 베트남 감독은 “한국 상대로 베트남이 많이 부족한 걸 알고 있다. 체격적인 면, 기술적인 면에서 부족하기 때문에 역습을 시도했다. 경기 전에 3가지를 말했다. 골을 최대한 많이 먹지 말자, 다치지 말자, 경고를 최대한 받지 말자고 주문했다. 한국에 많은 골을 먹히지 않아 만족한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큰 부상 없이 경기를 마쳐 만족한다. 오늘도 어려운 상대를 만났지만 또 언제든 어려운 상대를 만날 수 있다. 긴 패스보다는 짧은 패스 위주로 축구를 하겠다. 패스 조직력을 보완해서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지소연과의 경합 과정에서 부상을 당하 17번 푸엉타오의 몸상태에 "처음엔 아프다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고통이 괜찮아졌다"라며 안도했다. 또한 "한국과 실력 차이가 많이 나지만 베트남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