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ISSUE] 단순화로 '확장성' 높인 새 엠블럼, 굿즈에 적용된다면?

[인터풋볼=광화문] 윤효용 기자=대한축구협회(KFA)가 19년 만에 새 얼굴을 공개했다. 새로운 엠블럼은 협회의 상징성은 유지하면서 다양한 상품에 접목될 수 있는 ‘확장성’도 넓이기 위함이었다. 

KFA는 지난 5일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브랜드 아이덴티티(BI) 런칭 행사를 개최해 새로운 엠블럼을 발표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상징하는 엠블럼은 지난 2001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교체된 뒤 19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하게 됐다. 

엠블럼 제작에 많은 신경을 썼던 KFA다. 지난 2년간 대외비로 진행하며 많은 고민과 시행착오 끝에 상징성과 사용성, 협회의 가치를 담은 새로운 엠블럼 제작을 완료했다. 19년 만에 바뀌며 앞으로 긴 시간 동안 협회를 대표하는 ‘얼굴’이기에 더욱 그랬다. 

KFA 정몽규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안주나 도전이냐의 기로에서 도전을 택했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한 엠블럼을 포함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기존의 모습에서 탈피해, 꾸준한 도전과 변화를 갈망하는 협회의 의지를 반영했다”며 “새 얼굴을 통해서 ‘두려움 없는 전진’이라는 우리 협회 전 임직원의 각오가 축구팬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자인을 제작한 샘파트너스의 강주현 이사는 “상징성, 사용성, 가치 지향성을 고려했다. 백호라는 상징성은 강화했고, 표현은 담백하게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엠블럼의 백호는 축구 전장을 누리는 협회와 대표팀을 상징하고, 직사각형 배경은 축구장을 의미한다. 백호 문양은 뻗어나가는 가치 지향성을 담았다. 

새로운 엠블럼은 최근 트랜드를 따라 현대적으로 해석하고, 협회의 이미지를 확실히 하기 위한 목적이 첫 번째였다. 여기에 엠블럼이 굿즈를 비롯한 다양한 부분에 활용되기 위해 ‘확장성’, ‘사용성’을 높이는 것 역시 중요했다. 

KFA 이정섭 홍보실장은 “새 엠블럼을 처음 보면 단순화 됐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전반적인 트렌드가 미니멀라이즈다. 호랑이라는 부분을 보다 상징적으로 담백하게 담으려고 했다. 이전 호랑이는 급하게 만들려고 하니까 호랑이 얼굴도 비대칭이었고 활용도도 낮았다. 이런 부분을 감안했고, 새 엠블럼은 상품에도 적용하기 쉬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KFA는 최근 나이키와 2031년까지 12년간 2400+∝에 달하는 새로운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나이키는 기존 ‘KFA 공식 온라인 쇼핑몰’을 확대한다. 엘리트, 동호인 등 축구팀을 위한 단체 용품 판매 프로그램 ‘팀 세일즈’를 구축하고, 팬들이 대표팀 관련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 페이지를 새로 만들 예정이다. 

이러한 협업으로 많은 굿즈 제작에 나설 KFA다. 언급한 대로 새 단장한 엠블럼을 적극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행사가 끝나고 KFA가 제작한 텀블러를 보니 어떤 식으로 엠블럼이 접목될 지 알 수 있었다. 

이번 엠블럼은 다양한 색에 따라 변화시켜 적용할 수 있다. 이에 다양한 굿즈에서 활용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6일 새벽(한국시간) 뉴욕에서 출시된 대한민국 대표팀 유니폼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비판 여론이 강하게 일고 있는 디자인을 떠나 이례적으로 하얀색 유니폼에 메탈릭 골드로 엠블럼을 사용한 것은 눈에 띄었다. 

현재 KFA는 공식 스토어를 통해 플래너, 블루투스 스피커, 헤어밴드 등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기존 엠블럼인 파란색 바탕의 백호 문양이 주로 쓰이고 있지만 앞으로는 새 엠블럼의 다양하게 ‘확장’해 사용할 예정이다. 

사진=인터풋볼, 나이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