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새 엠블럼 비판 여론'...KFA, "SNS, 프로모션 등 노출 최대로 친숙화"

[인터풋볼=광화문] 윤효용 기자=대한축구협회(KFA)가 19년 만에 새로운 엠블럼을 발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브랜드 아이덴티티 런칭 행사를 개최해 새로운 엠블럼을 발표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상징하는 엠블럼은 지난 2001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교체된 뒤 19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하게 됐다.

KFA 정몽규 회장은 환영 인사에서 “이번에 새롭게 발표한 엠블럼을 포함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기존의 모습에서 탈피해, 꾸준한 도전과 변화를 갈망하는 협회의 의지를 반영했다"며, "안주냐 도전이냐의 기로에서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얼굴이 바뀌었다고 마음가짐도 새로워지냐고 물으신다면 그렇다고 말하고 싶다. 새 얼굴을 통해서 ‘두려움 없는 전진’이라는 우리 협회 전 임직원의 각오가 축구팬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디자인을 제작한 샘파트너스 강주연 이사가 새 엠블럼의 의미를 소개했다. 강주연 이사는 “축구는 공간으로 하는 스포츠다. 공간 축구에서 공감 축구를 생각했다. 투혼을 바탕으로 한 단계 전진하는 의미다. 한 단계 한 단계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MOVING FORWARD’로 모토를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 상징성, 2. 사용성, 3.가치 지향성을 고려해서 만들었다. 백호는 우리의 오래된 인식 자산이다. 백호는 예로부터 무관을 상징했는데 축구 전장과 비관을 비교하면 크게 다르지 않다. 상징은 강화하고 표현은 담백하게 담으려고 노력했다”며 “배경은 경기장을 지배하는 태극전사다. 외국에서 쓰일 법한 휘장을 제거하고 축구 경기장을 배경으로 채택했다. 6각형은 전술 대형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KFA는 자신 있게 새로운 엠블럼을 선보였지만 축구팬들에게 다가가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엠블럼 공식 발표에 앞서 해외에서 이미 디자인이 유출되는 사태가 발생했고, 팬들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아쉬운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KFA 이정섭 홍보실장은 디자인 유출에 대해 “대외비로 조용히 진행했었다. 그러나 해외에서 대표팀 유니폼을 만드는 과정에서 유출이 있었다. 이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비판 여론에 대해서는 “새로운 이미지의 변화에 대해서는 익숙함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하다. 친숙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다. 기존 엠블럼도 마찬가지였다. 19년이란 시간이 있었기에 많은 호불호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당장은 어색함이 있으시더라도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새 엠블럼 공개와 함께 '친숙화 전략'이 시급해진 KFA다. 이정섭 실장은 "가장 큰 것은 노출이다. SNS를 포함해 매체와 컨텐츠, 프로모션 등 여러가지 방안들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적극 활용하겠다. 노출을 최대한 시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