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U-23 MD] 사회생활 아는 ‘군인’ 오세훈, “행보관님이 잘 챙겨주세요”

[인터풋볼=축구회관] 신명기 기자= U-23 챔피언십 우승멤버인 오세훈은 사회생활을 할 줄 알았다. 오세훈은 앞으로 상주상무에서 함께 해야 할 김태완 감독뿐만 아니라 부대 적응을 돕는 행보관에 대한 감사함을 나타내 좌중을 미소짓게 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 대표팀은 최근 태국에서 막을 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대표팀은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 승리를 거뒀고, 6전 6승으로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젊은 K리거들이 대회 우승의 주역이 됐다. 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U-23 대표팀 K리거 복귀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원두재, 오세훈, 이유현, 조규성, 김진야가 참석했다.

U-20 대표팀의 월드컵 준우승을 이끌었던 오세훈도 더 발전된 모습으로 이번 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골은 우즈베키스탄(2골)전에서만 나왔지만 타깃형 공격수의 전형을 보여주며 공중 장악, 연계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말할 것 없이 우승 주역이었다.

지난 12월 군팀인 상주상무 입단을 확정지었던 오세훈은 다시 육군훈련소에 재입소한다. 5주 훈련을 받아야 하지만 1주일만 일정을 소화하고 이번 대회 준비에 임했기 때문이다. 다시 훈련병이 돼 군인으로 돌아가는 오세훈은 우승 이후 새로운 소속팀 감독으로부터 축하 메시지를 받았냐는 질문에 조곤조곤 답을 해나갔다. 앞으로 함께 해야 할 김태완 감독과 부대 행보관에게 감사함을 나타냈다.

오세훈은 다른 선수들과 달리 먼저 김태완 감독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세훈은 “잘했다는 칭찬도 진심으로 해주셔서 감사했다. 감독님께서 쉬라고 하셔서 외박을 주신다고 했고 그래서 이렇게 미디어데이에 참석할 수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축구 관련 기자회견에서 좀처럼 들을 수 없는 이름이 나왔다. 바로 오세훈의 군 적응을 돕는 행보관의 이름이었다.

오세훈은 “행보관님과도 연락을 했고 군대에 계신 높은 분들로부터 칭찬을 받았다”면서 “행복관님 같은 경우 하나하나 잘 챙겨주신다. 부대에서 생활하면서 필요한 것들을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주셨다. 경례하는 법이나 옷 입는 법까지 다 알려주셨다. 따뜻하신 분이다”라고 말했다.

물론 발언 자체는 진심이었겠지만 미디어데이 사회자가 “우리가 보통 겪는 행보관님하고 다른 것 같다. 사회생활에 있어 좋은 발언이었던 것 같다”고 말하자 오세훈도 멋쩍은 듯 웃어 보였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