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연이은 영입 실패’ 솔샤르, “1월에 좋은 영입은 어렵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공격수 보강을 원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1월 이적 시장에서는 좋은 영입이 어렵다며 현실을 인정했다.

맨유가 1월 이적 시장에서 보강을 노리고 있다. 이번 시즌 마커스 래쉬포드, 폴 포그바 등 핵심 선수들의 줄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맨유는 겨울 이적 시장에서 브루노 페르난데스, 엘링 홀란드, 이슬람 슬리마니, 오디온 이갈로 등 공격적인 선수들의 영입을 원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없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솔샤르 감독은 최근 맨유에 퀄리티 있는 영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솔샤르 감독은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현재 충분하지 않는 스쿼드다. 맨유는 퀄리티 있는 영입이 필요하다”면서도 “나는 경기장에 일어나고 있는 일에 책임이 있다. 우리는 힘을 모아야 하고, 그것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상황은 어려워지고 있고, 결국 솔샤르 감독도 현실을 인정했다. 솔샤르 감독은 “이적 시장에서 대해 현재 말할 수 있는 것은 없다. 클럽은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항상 1월 이적 시장은 어려웠고, 좋은 영입을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나 역시 1월에 좋은 영입을 했던 사례를 기억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솔샤르 감독은 “라르손, 비디치, 에브라 정도가 좋은 영입이었다. 1월은 매우 어렵다. 왜냐하면 모든 클럽들이 그들의 좋은 선수들의 이적을 허락하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면서 다시 한 번 1월 이적 시장의 어려움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