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FA컵 리뷰] ‘사이다 경기력’ 맨유, 트랜미어 6-0 대파...16강 진출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잉글랜드 3부리그 트랜미어를 대파하고 FA컵 16강에 올랐다. 해리 매과이어, 제시 린가드 등 주전 선수 대부분이 골고루 골맛을 봤다.

맨유는 27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트랜미어에 위치한 프랜턴 파크에서 열린 트랜미어와의 2019-20 시즌 잉글리시 FA컵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6-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FA컵 16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주전 대부분을 선발로 내세웠다. 골문은 로메로가 지켰다. 매과이어, 존스, 린델로프가 3백에 섰다. 쇼, 마티치, 페레이라, 달롯이 중원에 포진했고, 린가드, 그린우드, 마르시알이 공격 선봉에 섰다.

전반 10분, 매과이어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매과이어의 맨유 데뷔골이었다. 전반 13분, 달롯이 우측면을 파고든 뒤 과감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순식간에 2-0을 만든 맨유는 전반 16분, 린가드가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골을 기록했다. 린가드의 시즌 2호골이었다. 전반 41분에는 존스, 전반 45분 마르시알이 각각 골맛을 보며 맨유는 무려 5-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맨유 벤치는 마티치와 마르시알을 빼고 프레드와 총을 투입했다. 후반 11분, 그린우드가 페널티킥을 마무리하며 스코어는 6-0이 됐다. 승기를 잡은 맨유는 후반 19분, 매과이어 대신 윌리엄스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1분, 린가드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41분, 총의 슈팅도 골대를 강타했다. 이후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맨유가 트랜미어에 가볍게 대승을 거뒀다.

[경기 결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6) : 매과이어(전반 10분), 달롯(전반 13분), 린가드(전반 16분), 존스(전반 41분), 마르시알(전반 45분), 그린우드(후반 11분 PKG)

트랜미어(0) :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