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STAR] “골 욕심 있다”던 정태욱, 결승전서 헤더골로 존재감↑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센터백 정태욱(대구FC)은 자신의 득점을 예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 대회 첫 우승과 함께 설 명절 선물을 우승 트로피로 보답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오세훈을 원톱으로, 2선에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를 세웠다. 3선은 원두재와 김동현, 수비는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 골문은 송범근 골키퍼가 지켰다.

전체적으로 답답한 경기였다. 두 팀 모두 상대 골문 앞까지 제대로 가지도 못했다. 전반전이 0-0으로 종료되더니 후반전도 0-0으로 끝났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흐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연장 후반이 지나갈 무렵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 이동경이 올려준 크로스는 정교하게 날아가 정태욱에게 배달됐다. 195cm 정태욱은 상대 수비수 사이로 번쩍 뛰어올라 헤더슛으로 사우디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는 1-0으로 종료됐고 한국은 사상 첫 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정태욱이 모든 걸 끝냈다. 지난 8강 요르단전 이후 “세트피스에서 골 욕심이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던 정태욱이 한 방이 빛난 순간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