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현장리뷰] '정태욱이 날았다!' 김학범호, 사우디 1-0 꺾고 '사상 첫 우승'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한국이 장신 센터백 정태욱(대구FC)의 헤더 결승골에 힘입어 사우디를 누르고 아시아 정상에 등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 대회 첫 우승과 함께 설 명절 선물을 우승 트로피로 보답했다.

[선발 라인업] 원톱 오세훈 & 좌우 정우영-김진야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오세훈을 원톱으로, 2선에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를 세웠다. 3선은 원두재와 김동현, 수비는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 골문은 송범근 골키퍼가 지킨다.

사우디 역시 4-2-3-1로 나왔다. 알함단이 원톱, 그 아래 알간남, 가립, 알이사가 자리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알리, 알하산, 포백 수비에 부다야시, 알힌디, 알탐바크티, 압둘라미드가 합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알야미가 꼈다.

[전반전] 정우영에게 찾아온 두 번의 찬스 

양 팀은 경기 초반 팽팽한 허리 싸움을 펼쳤다. 즉 슈팅까지 이어지는 공격보다는 중원에서 서로의 기세를 알아보는 양상으로 경기가 흘러갔다. 전반 초반 송범근 골키퍼가 상대에게 공을 빼앗길 뻔했으나 다행히 이상민이 먼저 걷어냈다.

전반 20분에는 정우영이 왼쪽을 파고들어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발에 걸렸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이상민의 헤더 슈팅은 골문 위로 향했다. 전반 25분 알리의 중거리 슈팅은 이상민 몸에 맞고 밖으로 나갔다.

전반 29분에는 사우디가 왼쪽을 공략했지만 협력 수비에 막혔다. 전반 35분에는 오세훈이 오른발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이 공은 골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전반 42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정우영에게 향했다. 하지만 정우영의 발을 떠난 공은 골문 위로 떴다.

[후반전] 정우영, 김진규, 이유현 ↔ 이동준, 이동경, 김대원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우영을 빼고 이동준을 넣었다. 이어 김진규를 대신해 이동경을 투입했다. 후반 12분 이동준이 박스 오른쪽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28분, 이유현 대신 김대원을 투입하며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김진야는 다시 본래 포지션인 측면 수비수로 돌아갔고, 김대원은 왼쪽 측면 공격수에 자리했다.

후반 33분, 수비 실수를 틈타 이동준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지만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에 가로막혔다. 이어지는 슈팅 역시 상대 수비에 막히며 한국은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4분, 김대원의 슈팅은 허공을 갈랐다. 두 팀은 90분 안에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연장전으로 들어섰다.

[연장전] 정태욱의 헤더 한 방!

연장 전반 10분 이동경이 올려준 코너킥을 오세훈이 헤더슛으로 연결했지만 윗그물에 걸렸다. 1분 뒤 사우디 알레사의 헤더슛은 골문 옆으로 나갔다. 연장 후반에는 양 팀 선수단이 잠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연장 후반 8분 이동경의 프리킥 크로스를 정태욱이 헤더슛으로 찍었다. 한국은 1-0으로 사우디를 어렵게 누르고 우승컵을 들었다.

[경기 결과]

한국(1): 정태욱(연장 후반 8) 

사우디(0): -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