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방콕] 족집게 현영민 위원, “사우디 수비 빈틈 있다...1골 차 예상”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사우디는 실점이 적지만 득점도 적다. 한 골 차 승부가 예상된다.”

현영민 JTBC 해설위원은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승부가 적은 득점으로 결판 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 이유에 대해 사우디는 B조 조별리그 3경기에서 일본전 2-1 승, 카타르전 0-0 무, 시리아전 1-0 승리를 거뒀고, 토너먼트 두 경기 모두 1-0으로 결승까지 올라왔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 목표인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은 이미 확보했지만 우승컵까지 품에 안겠다는 각오다.

무엇보다 가장 큰 관심을 끄는 부분은 김학범 감독의 선발 11명 명단이다. 김 감독은 조별리그 3경기부터 토너먼트 2경기까지 총 5경기를 치르는 동안 매번 라인업에 큰 변화를 줬다. 경기당 평균 6.5명씩 바꾸었다. 그러면서도 5전 전승을 거뒀다. 더운 날씨 속 체력 관리와 성적 챙기기에 모두 성공했다.

마찬가지로 이번 결승전에도 다양한 변화가 예상된다. 이 대회 한국의 모든 경기 현장 중계를 맡은 현영민 해설위원은 “김학범 감독님의 선발 라인업은 예상하기 힘들다”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이어 “원톱으로 오세훈 카드를 꺼내지 않을까 생각한다. 지금까지 패턴으로는 오세훈과 조규성이 번갈아 나왔다. 지금은 조규성 차례지만 4강 호주전에서 오세훈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 호주 수비를 상대한 것처럼 사우디 수비도 쉽게 무너뜨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학범 감독은 결승전을 앞두고 “사우디는 수비가 강한 팀”이라고 높이 평가한 바 있다. 현영민 위원 역시 “사우디의 포백 수비와 골키퍼는 전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조직력이 우수하다”고 칭찬했다. 다만 “센터백 중에서 왼쪽을 맡고 있는 3번 알힌디 선수는 스피드가 느리고 무게중심이 높다. 우리 공격수들이 공략할 포인트”라고 짚었다.

현 위원은 공격수들도 함께 평가했다. “사우디는 실점이 적지만 득점도 적다. 9번을 달고 있는 스트라이커 알함단은 개인 기량이 우수하나 골 결정력이 부족하다. 지금까지 사우디가 넣은 5골 중에서 2골이 페널티킥(PK)이며 나머지 골도 우당탕탕 들어간 느낌이 있다”는 게 현 위원의 분석이다.

또한 현영민 위원은 “사우디의 5골 모두 후반전에 나왔다. 전반전 동안 움츠려 있다가 후반에 골을 넣어 한 골 차 승리를 거뒀다”면서 “한국과 사우디 모두 이번 대회에서 상대에 리드를 내준 적이 없다. 먼저 선취골을 넣으면 상대가 제 플레이를 하지 못할 것”이라고 첫 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끝으로 우리 공격진에 대해 "이동경이나 이동준이 후반에 투입되어 사우디 수비를 흔들면 효과적일 것이다. 지난 경기에서 쉰 정우영도 한 방을 보여줄 수 있다"고 기대했고, "중원에서는 원두재가 안정적이며 수비진 역시 탄탄하다. 해볼 만하다"고 후배들을 응원했다.

사진=이현호 기자, AFC,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