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FA컵 리뷰] ‘손흥민 설날 축포!’ 토트넘, 사우스햄튼과 1-1 무...재경기 확정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손흥민이 설날 연휴에 축포를 터트렸지만 토트넘은 무승부를 거두며 재경기가 확정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2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에 위치한 세인트 마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FA컵 32강전에서 사우스햄튼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두 팀은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최근 골 침묵을 깬 손흥민이 사우스햄튼전도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모우라, 알리, 로 셀소, 페르난데스, 윙크스, 탕강가,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 요리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팀 사우스햄튼 역시 잉스, 오바페미, 단소, 건, 워드 프라우스, 호이베르, 암스트롱, 스티븐스, 레드먼드, 버틀란드, 베드나렉을 선발 투입하며 승리를 노렸다.

손흥민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9분 역습 상황에서 알리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빠르게 침투해 반대편을 보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이후 전반 28분에는 로 셀소가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지만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어 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토트넘이 결정적인 찬스를 또 놓쳤다. 전반 33분 알리의 정교한 패스를 받은 모우라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사우스햄튼은 전반 35분 잉스가 결정적인 상황에서 슈팅을 연결했지만 토트넘의 수비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전반 43분에는 사우스햄튼의 암스트롱이 부상으로 빠지고, 제네포가 급하게 투입됐다.

양 팀이 찬스를 주고받았다. 토트넘은 후반 6분 모우라, 사우스햄튼은 후반 8분 잉스가 슈팅을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11분 라멜라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결국 토트넘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13분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날카로운 슈팅을 골망을 흔들었고, 시즌 12호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이 자신감을 찾았다. 후반 17분 로 셀소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사우스햄튼이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26분 부팔, 후반 29분 아담스를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사우스햄튼이 결정적인 찬스를 날렸다. 후반 38분 레드먼드가 우측면을 허물어 크로스를 연결했고, 잉스가 헤더로 가져갔지만 살짝 빗나갔다.

사우스햄튼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42분 잉스의 패스를 부팔이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토트넘은 다이어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재경기가 확정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