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리가 현장리뷰] '이강인 결장' 발렌시아, 바르셀로나 2-0 격파...알바 자책골

[인터풋볼=발렌시아(스페인)] 임지원 통신원= 발렌시아가 바르셀로나를 안방에서 제압했다. 이강인은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발렌시아는 2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19-20 시즌 스페인 라리가 21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발렌시아는 4-4-2를 가동했다. 골문은 도메네크가 지켰다. 파울리스타, 가야, 가라이, 바스가 4백에 섰다. 코클렝과 콘도그비아가 중원에 포진했고, 솔레르와 페란 토레스가 측면에 섰다. 투톱은 고메즈와 가메이로였다. 이강인은 벤치에 앉았다.

바르셀로나의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지켰다. 세르지, 피케, 움티티, 알바가 4백에 섰고, 부스케츠, 데 용, 아르투르가 중원에 포진했다. 안수 파티, 그리즈만, 메시 3톱을 구성했다.

전반 10분 만에 발렌시아가 앞서갈 기회를 잡았다. 가야가 과감한 돌파로 페널티킥을 유도한 것이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고메즈의 슈팅이 테어 슈테겐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9분, 고메즈의 슈팅이 다시 한 번 테어 슈테겐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지는 가메이로의 슈팅도 테어 슈테겐이 막아냈다. 테어 슈테겐의 선방쇼 속에 발렌시아는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3분, 발렌시아가 굳게 닫혀있던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열었다. 고메즈의 강한 슈팅이 알바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알바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바르셀로나가 반격에 나섰다. 후반 23분, 메시가 감각적인 슈팅을 날려봤지만 공은 윗그물을 강타했다. 후반 28분, 메시의 직접 프리킥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2분, 페란의 패스를 받은 고메즈가 침착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발렌시아가 승기를 잡은 가운데 후반 36분, 우측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파울리스타가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VAR 판독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후반 44분, 발렌시아 벤치는 솔레르 대신 소브리노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추가시간이 4분 주어진 가운데 발렌시아는 바르셀로나의 공세를 막아냈고, 결국 안방에서 바르셀로나라는 대어를 잡는데 성공했다.

[경기 결과]

발렌시아(2) : 알바(후반 3분 OG), 고메즈(후반 32분)

바르셀로나(0) :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