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FA컵 리뷰] ‘이헤아나초 결승골’ 레스터, ‘2부’ 브렌트포드 1-0 제압...16강 진출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이헤아나초가 결승골을 터뜨린 레스터 시티가 ‘2부’ 브렌트포드를 제압하며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레스터는 25일 오후 9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브렌트포드에 위치한 그리핀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FA컵 32강전에서 브렌트포드를 1-0으로 제압했고, 16강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레스터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핵심 선수인 바디, 슈마이켈 등을 선발에서 제외했고, 대신 모건, 푸흐스, 올브라이턴, 페레스, 프라엣, 그레이, 워드, 이헤아나초, 저스틴, 차우두리, 쇠윈쥐를 선발로 투입했다.

레스터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4분 저스틴의 패스를 받은 이헤아나초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리드를 잡았다. 이후 레스터는 이헤아나초, 알브라이턴, 페레스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지만 전반에는 추가골을 만들지 못했다.

안방에서 선제골을 내준 브렌트포드가 후반 1분 다 실바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고, 레스터도 후반 23분 듀스버리 홀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주도권을 잡고도 찬스를 만들지 못한 레스터는 후반 33분 메디슨까지 투입하며 추가골에 대한 열망을 보여줬다. 그러나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경기는 레스터의 1-0 승리로 끝이 났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