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팀 정신’ 극찬한 무리뉴, “선수들의 헌신이 승리의 요인”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노리치 시티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둔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선수들의 팀 정신을 칭찬하며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와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6위에 올라섰다.

토트넘이 안방에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알리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25분, 푸키에게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다시 스코어는 동점이 됐다. 손흥민의 머리에서 결승골이 나왔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알리의 슈팅이 수비 맞고 공중에 뜨자 문전으로 쇄도하며 머리로 밀어 넣었고,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의 팀 정신을 칭찬했다. 그는 “우리에게는 매우 중요한 결과였다. 리버풀을 제외하고 다른 팀들이 매우 타이트하다. 계속 이기면 올라갈 수 있고, 지면 내려간다. 2, 3경기 연속 이기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1-1 이후에 일어난 일은 환상적이었다. 팀은 피로도가 쌓여 있었다. 그러나 우리가 어떻게 게임을 바꿀 수 있었을까? 우리의 팀 정신, 캐릭터, 헌신, 욕망이 경기를 바꿨고, 모두 선수들이 해냈다”며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