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피지컬+속도에서 앞섰다”...호주 매체, 완패 인정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호주 매체가 김학범호에 당한 패배를 인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호주와의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 대회 최소 2위를 확보한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얻어냈다.

압도적인 경기력이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오세훈의 슛을 시작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후반 11분 김대원을 선제골로 앞서기 시작했다. 그리고 후반 31분 이동경의 골까지 곁들인 김학범호는 2-0 완승을 거둘 수 있었다.

호주 역시 완패를 인정했다. 호주의 ‘뉴스7’은 그람 아놀드 감독의 기자회견을 소개하며 “아놀드 감독이 한국의 어린 선수들에 대한 투자를 보여줌과 동시에 피지컬 파워와 속도를 칭찬했다”라고 밝혔다.

아놀드 감독은 이 매체에 게재된 인터뷰서 “분명 실망스러운 밤이다. 하지만 우리는 한국에 경의를 표해야 한다. 한국은 경기를 매우 잘했고, 우리는 더 나은 팀에 패한 것이다”라면서 “그들로부터 훌륭한 가르침을 얻었다. 이 가르침 속에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