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정우영의 반성, “공격수로서 공격P는 당연...저도 아쉽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김학범호 윙어 정우영(20, 프라이부르크)은 스스로를 냉정하게 돌아봤다. 더불어 "준비한대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호주와 맞대결을 펼친다.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 3위 안에 들어갈 시 올림픽 본선 티켓을 얻게 된다. 즉 4강전에서 승리하면 최소 2위를 확보해 도쿄행이 확정되고, 4강전에서 패하더라도 3-4위전에서 승리하면 3위 자격으로 올림픽에 출전한다. 4위로 대회를 마치면 올림픽 도전이 좌절된다.

호주와의 4강전을 하루 앞두고 측면 공격수 정우영이 마이크 앞에 섰다. 먼저 정우영은 지난 8강 요르단전 결장을 두고 “선수로서 경기에 들어가는 건 좋은 기회다. 저도 경기에 뛰고 싶었다. 아쉽게 결장했으나 팀이 이겨서 좋았다”고 답했다.

정우영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미디어와 팬들로부터 가장 큰 기대를 받았던 선수 중 한 명이다. 어린 나이에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난 이력, 그곳에서 아르언 로번, 프랭크 리베리, 토마스 뮐러 등과 함께 뛴 경험을 높이 평가받았다.

하지만 정우영은 김학범호 내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 이 대회 3경기 출전 0골 0도움도 실망스럽다는 평가다. 이에 그는 “저도 제 자신에게 아쉬운 마음이 크다. 공격수로서 공격 포인트가 있어야 당연하다. 제가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으면 팀이 원활하게 갈 수 있었다. 아쉽게 생각한다”고 스스로를 돌아봤다.

또한 남은 경기 선발 출전 여부에 “모든 선수들이 선발 출전을 욕심내는 건 당연하다. 그러기 위해 열심히 하는 것도 당연하다. 선발 출전 선택은 감독님이 하신다. 저희는 그 선택에 부응할 수 있게 열심히 해야 한다”고 다짐하며 호주전 대비 훈련에 열을 올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