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방콕] '김학범호 믿을맨' 원두재, 가벼운 부상...따로 회복 훈련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4경기 중 3경기에 풀타임으로 뛴 원두재(22, 울산현대)가 홀로 회복 훈련에 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월 현재 태국에서 진행 중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4강에 진출했다. 결승행을 두고 싸울 4강전 상대는 호주다. 한국과 호주는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에 앞서 20일 오후에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 선수단 중 19일에 열린 8강 요르단전에 선발 출전했던 조규성, 이동준, 김진규, 김진야, 이상민, 이유현 등은 그라운드를 돌며 가벼운 조깅으로 훈련을 시작했다. 교체 투입됐거나 결장했던 선수들은 반대쪽에서 패스 게임으로 몸을 풀었고, 골키퍼 3명은 차상광 골키퍼 코치와 함께 훈련했다.

평화롭던 훈련 장면에서 눈에 띄는 선수가 있었다. 요르단전 중앙 미드필더로 풀타임 활약한 원두재는 어느 그룹에도 속하지 않은 채 혼자서 피지컬 코치와 조깅을 했다. 자세히 보니 다리를 절뚝거리지는 않았다. 조깅보다는 조금 빠른 걸음에 가까운 속도로 그라운드 중앙을 가로질러 왕복했다.

원두재는 이번 23인 엔트리 중 김학범 감독의 두터운 신뢰를 받는 중원 사령관이다. C조 조별리그 3경기 중 상대적으로 가장 무게감이 떨어졌던 1차전 중국전에만 결장했다. 이후 2, 3차전인 이란전, 우즈베키스탄전에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다. 8강 요르단전에도 교체 없이 풀로 뛰었다.

대표팀 관계자는 “원두재 선수가 요르단전에서 가벼운 경련을 느꼈다고 한다. 걱정할 정도의 부상은 아니다. 가볍게 몸을 풀고 정상적으로 훈련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학범호 허리에서 큰 힘을 실어주는 원두재가 남은 2경기에서 제 몫을 해주길 기대해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