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방콕] ‘신비주의’ 김학범, “조커 투입도 누가될지 아무도 몰라”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선발 라인업에 잦은 변화를 주는 김학범 감독은 교체 카드도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하며 4강전을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월 현재 태국에서 진행 중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4강에 진출했다. 결승행을 두고 싸울 4강전 상대는 호주다. 한국과 호주는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이번 대회는 올해 7월 일본에서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최종 예선 성격의 대회다. 최종 3위 안에 들면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을 수 있다. 즉 4강에 오른 4팀 중 1팀만 떨어진다. 1988 서울올림픽부터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한국은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에 도전한다.

4강전 호주전을 하루 앞둔 21일 낮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학범 감독은 “매번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 4강전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한다. 저는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 열심히 뛸 것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호주는 굉장히 좋은 팀이다. 훌륭한 감독도 있다. 선수 구성 자체가 젊고 빠르다. 호주와 한국은 대회 오기 전에 연습게임도 펼쳤다. 서로 너무 잘 알고 있다.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4강전을 기대했다.

한국은 앞선 4경기에서 수많은 변화를 줬다. 선발 명단만 두고 봤을 때, 조별리그 1차전-2차전 사이에 7명, 2차전-3차전 사이에 6명, 3차전-8강전 사이에 8명을 바꿨다. 그럼에도 4전 전승을 거뒀다. 이뿐만이 아니다. 다양한 선수를 조커로 활용해 이동준, 이동경 등이 득점으로 보답했다.

김 감독은 조커 활용을 두고 "날씨가 덥고 체력적인 부분이 크게 작용한다. 경기 중에 누가 투입될지 아무도 모른다. 호주전은 체력전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호주 감독이 칭찬한 두 명의 스트라이커를 두고 "조규성, 오세훈은 각기 다른 장점을 갖고 있다. 서로 경쟁하면서 지금까지 좋은 모습 보여줬다.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운용하겠다. 더 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