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프리킥 골대샷 김진규, “거리 멀었지만 연습한대로 찼어요”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김진규(22, 부산 아이파크)의 예리한 프리킥 슈팅은 훈련의 결과였다.

김진규는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요르단전에 선발 출전했다. 4-2-3-1 전형에서 3의 중앙에 자리한 김진규는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맡았다.

1-0으로 앞서가던 후반 7분 이동준이 상대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골문과의 거리는 약 28M. 거리와 각도로 볼 때 직접 슈팅은 어려운 위치였다. 하지만 김진규는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김진규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수비벽을 넘어 골포스트를 때렸다.

평소 그라운드 위에서 감정 표현을 드러내지 않는 김진규이지만 공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크게 아쉬워했다. 그만큼 추가골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결국 한국은 요르단에 동점을 허용해 1-1 균형을 내줬고,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요르단전 승리 후 취재진과 만난 김진규는 이 프리킥 슈팅을 두고 “훈련 할 때 마지막 시간에 이동경, 김대원과 함께 프리킥 연습을 많이 했다. 거리가 멀었지만 연습한대로 자신 있게 찼다. 비록 골대를 맞췄지만 막판에 이동경이 골을 넣어서 같이 연습한 보람이 있다”고 돌아봤다.

이 슈팅 외에도 전반전 조규성의 헤더 선제골은 김진규의 프리킥에서 시작됐다. 상대 수비를 속이는 참신한 전술이었다. 김진규는 “평소 세트피스 훈련하던 것이었다. (경기에서는) 처음 시도해봤는데 선수들이 잘 해줬다”고 답했다.

김진규는 조별리그 첫 경기 중국전, 두 번째 경기 이란전에 후반 교체 투입됐다. 이후 우즈베키스탄과의 3차전에는 결장했고 8강전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교체 출전과 선발 출전에는 많은 차이가 있다"는 김진규는 "후반 들어 체력적으로 떨어졌다. 중원에서 수비에 보탬이 되지 못해서 아쉽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번 대회 선발 라인업이 자주 바뀌는 것에 대해 “저희 선수들도 경기장에 와서 선발 명단을 안다. 경기 직전까지 선발 출전을 생각해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고 경기장 도착해서 엔트리를 확인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