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반 다이크 헤더골’ 리버풀, 맨유에 1-0 리드...VAR로 추가골 취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EPL 최고의 라이벌 매치인 ‘노스 웨스트 더비’에서 리버풀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리드를 잡았다. 리버풀은 추가골 찬스도 잡았지만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리버풀은 20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1-0 리드를 잡은 채 전반을 마쳤다.

경기를 앞둔 양 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먼저 홈팀 리버풀은 마네, 피르미누, 살라로 이어지는 마누라 라인을 가동했고, 체임벌린, 헨더슨, 바이날둠, 로버트슨, 반 다이크, 고메스, 아놀드, 알리송을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팀 맨유는 부상자들이 대거 발생해 선발 라인업을 꾸리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래쉬포드, 포그바 등 핵심 선수들이 이탈한 상황에서 솔샤르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마르시알, 제임스, 페레이라, 프레드, 마티치, 윌리암스,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 데 헤아를 선발로 투입했다.

맨유가 안정적인 수비와 강한 압박으로 경기를 잘 풀었지만 예상하지 못한 세트피스에서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4분 아놀드의 코너킥을 반 다이크가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했다. 이후 리버풀은 전반 25분 반 다이크와 데 헤아의 경합 과정에서 흐른 볼을 피르미누가 잡아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끝에 반 다이크의 파울이 선언됐고, 득점이 취소됐다.

맨유가 반격했다. 전반 40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마르시알이 중앙으로 이동하며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맨유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전반 41분 마르시알이 반대로 내준 패스를 완-비사카가 정확한 패스로 연결했지만 쇄도하던 페레이라의 슈팅이 빗맞으며 찬스가 무산됐다. 이후 리버풀은 전반 44분 마네가 역습 상황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 헤아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