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홈런슛' 조규성, “큰일 나겠다 싶었어요...감독님께 죄송”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멀티골 기회를 아쉽게 놓친 조규성(22, FC안양)이 아찔했던 순간을 돌아보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의 4강전 상대는 호주다. 앞으로 1경기만 더 이기면 2020 도쿄올림픽에 진출할 수 있다.

이날 한국의 원톱은 조규성이 맡았다. 조규성은 지난 조별리그 2차전 이란전에 선발 출전해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예열을 마친 그는 요르단전 전 날 취재진과 만나 “내일 경기 누가 선발인지 아무도 모른다”고 답하며 8강전 준비에 열중이었다.

경기 날이 되자 킥오프 1시간 반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든 한국은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 조규성을 세웠다. 조규성은 전반 15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집중력이 빛난 순간이었다. 이후 전반 33분에는 박스 안에서 노마크 찬스를 맞았다. 하지만 조규성의 왼발 슈팅은 허공으로 향했다.

경기 종료 후 공동취재구역에 자리한 조규성은 “선제골이 일찍 들어가서 다행이다. 그럼에도 시간이 많이 남았기에 더 집중해야 했다”고 말했고, 왼발 슈팅 장면을 두고 “공이 날아간 순간 큰일 나겠다 싶었다. 그걸 넣었으면 수월하게 갈 수 있었다. 선수들과 감독님께 죄송했다. 결국 이겨서 정말 다행”이라고 회상했다.

이날 조규성의 골 세리머니는 다소 침착했다. 그는 “너무 일찍 넣었다. 빈 골대 밀어 넣었기 때문에 세리머니 할 상황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대답했다. 후반전 오세훈과 맞춘 호흡에 대해서는 “(이)동준이 형이 부상을 당해서 세훈이가 교체로 들어왔다. 그래서 제가 사이드로 빠졌다”고 전술 변화를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