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STAR] ‘황금 왼발‘ 이동경, 흐려지던 ’올림픽 불씨‘ 다시 살렸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이동경(22, 울산현대)의 왼발이 한국을 살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4강에서 호주와 맞붙게 됐다. 앞으로 1경기만 더 이기면 2020 도쿄올림픽에 진출할 수 있다.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든 한국은 골문 앞에 송범근이 섰고, 김진야,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수비를 지켰다. 3선에는 맹성웅, 원두재, 2선은 김대원, 김진규, 이동준이 자리했다. 최전방 원톱은 조규성이 맡았다.

한국은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이끌었다. 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정태욱이 헤더 패스를 건넸고, 이동준이 골키퍼와 공중볼 경합을 벌이면서 공이 옆으로 흘렀다. 이 공을 조규성이 가볍게 헤더로 마무리하며 1점 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 추가골에 실패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맹성웅을 빼고 이동경을 넣었다. 투입과 동시에 이동경은 좌우로 패스를 벌려주며 존재감을 알렸다. 중거리 슈팅도 시도했지만 골문 옆으로 나갔다.

후반 31분 요르단에 동점을 허용한 한국은 요르단에 주도권까지 빼앗겼다. 수차례 위기를 맞았으나 송범근과 수비수들의 육탄 방어에 추가 실점은 없었다. 연장전을 앞두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4분, 한국이 요르단 박스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맞았다.

이동경과 김대원이 나란히 킥을 준비했다. 이동경의 왼발을 떠난 공은 예리한 궤적을 그리며 요르단 골문 구석에 꽂혔다. 이동경의 극장골과 함께 경기는 2-1로 종료됐다. 점점 흐려지던 올림픽 진출 불씨를 다시 살린 건 이동경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