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스포터 프리뷰] 이번엔 안필드! 리버풀, ‘부상병동’ 맨유에 승리 거둘까

[인터풋볼] 이번 주말 가장 뜨거운 대결, ‘노스웨스트더비’가 펼쳐진다. 전승 우승 도전에 브레이크를 건 맨유를 상대로 리버풀이 이번에는 안필드에서 화끈한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리버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머지사이드주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대결을 펼친다. 현재 리버풀은 승점 61점(20승 1무)으로 압도적인 1위를, 맨유는 승점 34점(9승 7무 6패)으로 5위를 기록하고 있다.

리버풀의 ‘폭풍 질주’는 현재진행형이다. 리그에서뿐만 아니라 병행하고 있는 모든 대회에서 패배가 없다. ‘지는 방법’을 까먹은 셈이다. 지난 토트넘과의 22라운드에서도 마찬가지다. 비록 토트넘의 탕강가의 활약에 마네가 고전했지만 그럼에도 피르미누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는 리버풀 홈인 안필드에서 치러지는 만큼 지난 원정 경기와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맨유 역시 폴 포그바의 부재에도 두 경기 연속으로 승리를 거두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겼다. 맨유의 주포이자 최근 가장 좋은 활약을 펼쳤던 마커스 래시포드가 울버햄턴전에서 부상을 당한 것이다. 이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래시포드는 준비되지 않았다. 그의 리버풀전 결장이 유력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올 시즌 전 경기 출장하며 14득점을 기록한 래시포드가 결장할 경우 맨유 공격진에는 공백이 클 것으로 보인다.

리버풀은 올시즌 맨유에게만 무승부를 허용했다. 스포츠 적중게임 문화를 선도하는 ‘스포라이브(SPOLIVE)’ 데이터 센터에 따르면 위르겐 클롭 감독은 솔샤르가 이끈 맨유를 상대로 단 한차례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클롭 감독은 “우리는 맨체스터에서 할 수 있는 만큼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우리의 경기장, 우리 집이다. 우리가 최선을 다한다면 상대팀에게는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경기 승리에 대한 확신을 표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리그 최고 수비수들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거액 이적료’를 기록한 반다이크(7500만 파운드)와 해리 맥과이어(8000만 파운드)의 맞대결이 다시 한 번 성사됐다. 특히 맨유의 해리 맥과이어가 맨유 이적 5개월만에 주장으로 선임되면서 그의 임무가 더욱 막중해졌다. 최근 활약이 부진하지만 2019년 2월 레스터시티 소속으로 안필드에서 동점골을 넣으며 리버풀전 무승부를 견인한 이력이 있어 리버풀에게 견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경기에서는 리버풀의 승리가 예상된다. 최근 전적, 출장 선수 명단에서부터 경기가 안필드에서 열린다는 점까지 모든 전적에서 리버풀이 우세하다. 반면 맨유 전력에는 빨간등이 켜졌다. 현재 14골로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래시포드부터 시작해서 폴 포그바, 악셀 튀앙제베 도 회복 중에 있다. 이번 시즌 단 하나의 오점을 남긴 맨유를 상대로 리버풀이 승리를 따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김예슬

사진=게티이미지, 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