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기자회견] 로테이션에도 강한 이유...김학범, "감독 뒤에 선수 있기 때문”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김학범호는 매번 선발 라인업을 바꾸고 있다. 그럼에도 3전 전승을 거뒀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우리는 다른 팀과 다르다. 감독 뒤에 선수가 있다”고 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요르단전을 치른다. 이 대회 3위까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8강, 4강전이 매우 중요하다.

한국은 죽음의 조로 불리던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뒀다. 중국(1-0), 이란(2-1), 우즈베키스탄(2-1)을 차례로 무찌르고 조 1위로 8강에 올라왔다. 당초 경기력 걱정이 뒤따랐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선수단 컨디션과 호흡이 좋아지고 있어 고무적이다.

이번 대표팀은 가장 큰 특징은 베스트 라인업이 없다는 점이다. 1차전과 비교해 2차전 선발 명단은 7명이 바뀌었다. 또 2차전과 비교해 3차전에는 6명이 바뀌었다. 이에 김학범 감독은 “선수층이 두텁다. 내가 그렇게 만들어왔다. 누가 나가도 제 몫을 해줄 선수들”이라고 굳게 신뢰했다.

경기 전 날인 18일 낮에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학범 감독은 선발 라인업을 2시간 전에 알려주는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자세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저희 선수들은 준비를 잘하고 있다. 큰 문제는 없는 것 같다. 저희 선수들은 준비되어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잦은 선수 변화에도 불구하고 경기력 차이가 없는 점에 대해 “보통 선수 뒤에 감독이 있다고 말한다. 우리는 다르다. 감독 뒤에 선수가 있다. 선수들을 믿는다. 누구나 경기에서 잘 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단을 굳게 신뢰했다.

요르단처럼 중동 팀을 상대할 때 까다로운 점이 많다. 김학범 감독은 "요르단은 굉장히 좋은 팀이다. 선수들이 굉장히 많이 뛴다. 다른 아랍 팀과 비교해 다르다. 피지컬이 굉장히 좋고 까다로운 팀이다. 그걸 극복하지 못하면 어려울 것이다. 좋은 팀을 상대로 좋은 모습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선수들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다. 저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다. 이번 경기는 요르단전이 아니라 우리 앞에 있는 한 경기일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경기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