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기자회견] 북한 감독, “남쪽 기자 선생님들 관심에 감사드린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북한 U-23 축구대표팀의 리유일 감독은 대한민국 취재진을 향해 “감사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북한은 16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먕(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북한은 1승 2패 조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경기 종료 후 리유일 감독은 “양 쪽 두 팀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남쪽 기자 선생님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 우리 팀은 모두 하나가 되어서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로 달려가는 것이다. 제가 팀을 이끌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어느 팀이 강하고 어느 팀이 약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느 팀이든 다른 팀을 이길 수 있고 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리유일 감독은 “이 대회는 도쿄올림픽 예선이다.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목표했다”면서 아쉬움을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