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기자회견] 박항서의 ‘파파 리더십’, “GK 자책골 실수...성장통이 되길”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골키퍼의 허망한 실수를 감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먕(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 대회는 최종 3위 팀까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부여하는 올림픽 최종예선 성격의 대회다. 지난 2경기에서 모두 0-0으로 비긴 베트남은 이미 2패를 거둬 8강행이 좌절된 북한을 상대로 다득점 승리를 노렸으나 끝내 1승도 얻지 못했다.

경기 종료 후 박항서 감독은 “3경기에서 2무 1패를 거뒀다. 좋지 않은 결과다. 2년 전에는 이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으나 이번엔 아니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긍정적인 결과는 아니다. 더 좋은 팀으로 만들어야 한다. 하나 긍정적인 부분은 좋은 선수들을 발굴했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이 조 2위로 8강에 진출했다면 C조 1위 한국과 맞대결을 펼칠 수 있었다. 이에 박 감독은 “거기까지 생각하지 않았다. 한국과 만나면 최선을 다할 생각은 언제든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또한 "여기서 어느 특정 선수를 기용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동시에 진행된 UAE와 요르단의 경기 진행 과정에 대해서 "우리 팀의 결과가 중요하기 때문에 여기에 집중했다. 반대쪽 스코어는 중간에 들었다. 선수들은 이 경기에만 집중하느라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U-23 대표팀과 A대표팀 감독을 겸임하고 있는 박 감독은 "올해 U-23 대회는 더이상 없다. A대표팀은 곧 2020 카타르 월드컵 예선 경기가 있다. 그 다음에는 스즈키컵 우승을 준비해야 한다. 올해는 A대표팀에만 집중할 수 있는 한 해다"라고 계획을 설명했다.

박 감독은 이날 치명적인 실책으로 자책골을 헌납한 골키퍼에 대해 "나도 마음이 아프지만 실수한 당사자의 마음이 더 아플 것이다. 경기는 이제 끝났다.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위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