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베트남 북한] ‘세계무대’ 노리던 베트남, 도쿄올림픽 좌절...北에 역전패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세계무대를 노크하던 베트남의 도전이 3경기 만에 막을 내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먕(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 대회는 최종 3위 팀까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부여하는 올림픽 최종예선 성격의 대회다. 지난 2경기에서 모두 0-0으로 비긴 베트남은 이미 2패를 거둬 8강행이 좌절된 북한을 상대로 다득점 승리를 노렸으나 끝내 1승도 얻지 못했다.

최근 축구 열풍이 불고 있는 베트남은 남자축구 종목에서 단 한 번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나 하계 올림픽에 출전한 경험이 없다. 그동안 세계무대를 밟지 못했던 베트남이 이번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열망했지만 티켓을 얻는 데 실패했다.

베트남은 전반 초반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골키퍼가 허무한 실수를 범하며 자책골을 헌납했다. 후반 막판에는 북한에게 PK 실점까지 허용해 대회 첫 패배를 기록했다. 허망할 법도 했지만 베트남 원정팬들은 자국 선수단에게 박수와 환호를 보내며 다음 대회를 기약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