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현장리뷰] ‘박항서 매직 종료‘ 베트남, 북한에 1-2 패...8강 좌절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베트남이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했다. 동시에 올림픽 도전도 좌절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먕(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 대회는 최종 3위 팀까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부여하는 올림픽 최종예선 성격의 대회다. 지난 2경기에서 모두 0-0으로 비긴 베트남은 이미 2패를 거둬 8강행이 좌절된 북한을 상대로 다득점 승리를 노렸으나 끝내 1승도 얻지 못했다.

[경기 내용] 베트남, 산뜻한 선제골...GK 허무한 자책골+PK 추가실점

전반 8분 꽝하이가 왼발로 올려준 코너킥은 양 팀 선수단 머리를 스쳐 반대쪽으로 나갔다. 이어 전반 17분 베트남 22번 띠엔른이 호땅따이의 크로스를 받아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7분 북한 김국진의 프리킥을 보이띤용 골키퍼가 놓치면서 동점을 내줬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베트남이 잡았다. 전반 37분 꽝하이의 코너킥이 골문 가까운 쪽으로 향했다. 이 공은 베트남 동료 발끝에 걸리지 않으면서 반대쪽 골라인을 통과해 나갔다. 1-1로 전반전을 마친 베트남은 하프타임에 쫑홍을 빼고 호앙빗안을 투입했다.

후반 초반 베트남의 공세가 이어졌다. 하득찐, 호앙득의 슈팅이 연달아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17분 띠엔링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으나 강주혁 골키퍼에게 막혔다.

북한은 철저히 역습을 노렸다. 후반 35분 김경석의 왼발 슈팅은 보이띤용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44분 북한이 페널티킥(PK)을 얻어냈다. 키커 이정규의 슈팅이 베트남 골망을 가르며 베트남은 1-2로 패했다.

[경기 결과]

베트남(1): 띠엔른(전17)

북한(2): 보이띤용(전27, 자책골), 이정규(후44)

사진=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