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방콕] “박항서 매직!” 베트남 팬들, 북한전 앞두고 방콕 집결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태국에 모인 베트남 축구 팬들이 박항서 감독의 마법을 기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북한과 2020 아시아축구연먕(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에서 최종 3위 안에 들면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얻을 수 있다. 지난 2경기에서 모두 0-0으로 비긴 베트남은 이미 2패를 거둬 8강행이 좌절된 북한을 상대로 다득점 승리를 노린다. 최소 2골 이상 넣고 이겨야 8강에 도전할 수 있는 베트남이다.

경기 시작 약 3시간 전부터 라자망갈라 스타디움 인근에는 베트남 응원단이 하나둘씩 모이기 시작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온 뷔떵 씨는 한국 취재진을 보더니 “미스터 팍!”이라고 부르면서 엄지를 치켜세웠다. 미스터 팍은 베트남 팬들이 박항서 감독을 부르는 애칭이다.

금성홍기를 펄럭이던 뷔떵 씨는 “친구들과 함께 이 경기를 보기 위해 하노이에서 왔다. 게이트가 열리길 기다리고 있다"면서 "베트남은 아직 올림픽이나 월드컵에 나가본 적이 없다. 이번 경기를 이기고 8강에 진출해 3위 안에 들어가면(올림픽에 진출하면) 온 국민이 축제를 벌일 것이다. 박항서 감독의 매직을 믿는다”라고 흥분된 목소리로 말했다.

사진=이현호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