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첼시-맨유, ‘제2의 포그바’ 수마레 영입 전쟁...아스널은 철수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가 ‘제2의 포그바’라 불리는 프랑스 미드필더 부바카리 수마레 영입을 노리고 있다.

맨유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선수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 가장 시급한 쪽은 중원이다. 스콧 맥토미니, 폴 포그바가 부상으로 쓰러지면서 중원 구성에 문제가 생겼다. 여기에 믿었던 제시 린가드마저 최악의 슬럼프에 빠져지면서 고민은 더욱 커졌고, 폴 포그바의 이적설도 계속 나오고 있기 때문에 중원 보강이 절실하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가 ‘제2의 포그바’라 불리는 프랑스 중앙 미드필더 수마레 영입을 노리고 있다. 이미 첼시와 아스널도 관심을 보인 상황이고, 현재는 맨유와 첼시가 적극적으로 영입을 노리고 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수마레가 맨유와 첼시의 관심을 받고 있고, 이적 시장 마감일 전에 결정을 내려야 한다. 아스널은 수마레 영입에 더 이상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고, 레알 마드리드와 발렌시아도 마찬가지다”고 보도했다.

특히 맨유가 적극적이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15일(한국시간) "지난 주말 맨유가 브루노 영입에 이어 릴의 미드필더 수마레를 영입하기 원한다는 보도가 있었다. 여기에 화요일 아침, 맨유 부사장 에드 우드워드가 프랑스의 유로스타에서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수마레는 1999년생의 어린 미드필더지만 소속팀 릴에서 주전 자리를 꿰찬 재능이다. 넥스트 포그바로 불리며 탈압박, 패스 등에 다양한 부분에서 잠재력을 드러내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