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U-23 리뷰] ‘1명 퇴장’ 일본, 카타르와 1-1 무...무승+꼴찌로 대회 마감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일본이 카타르와 비겼다. 일본은 조별리그 3경기 동안 1승도 거두지 못하며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일본은 15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지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B조 3차전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1무 2패의 일본은 승점 1점으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일본은 3-4-3으로 나섰다. 골문은 오사코가 지켰고, 오가와, 메시노, 하타테가 공격 선봉에 섰다. 카타르는 5-3-2 전형으로 맞섰다.

양 팀은 팽팽한 공방전을 펼쳤다. 하지만 전반 추가시간, 다나카가 거친 태클로 VAR 판독 끝에 퇴장 당하며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일본 벤치는 하타테 대신 사이토를 투입하며 전열을 재정비했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카타르도 후반 23분, 아야시와 칼라프 대신 수라그와 마지드를 투입하며 득점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선제골은 일본의 몫이었다. 후반 28분, 메시노의 패스를 오가와가 마무리하며 카타르의 골망을 갈랐다. 카타르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34분, 페널티킥을 알 아라크가 성공시키며 스코어를 1-1로 만들었다. 이후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양 팀의 승부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일본(1) : 오가와(후반 28분)

카타르(1) : 알 아라크(후반 34분 PKG)

사진 = 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