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ISSUE] AFC의 축하, 오세훈에게 "생일날 2골을 넣다니...대단해"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오세훈의 생일날 멀티골에 AFC가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C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그중 공격진 2선은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자리했고, 최전방 원톱은 오세훈이 맡았다. 오세훈은 좌우에서 올라오는 크로스를 헤더 패스로 돌려놓거나 직접 슈팅으로 연결했다. 역습 과정에서는 아래까지 내려와 공을 받은 후 측면으로 벌려줬다.

이날은 1999년 1월 15일에 태어난 오세훈이 21번째 생일 맞는 날이다. 대한축구협회(KFA)는 경기 전부터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세훈에게 축하를 건넸다. 공교롭게도 생일날 선발 기회를 잡은 오세훈은 득점으로 자축 선물을 남겼다.

활발히 전방을 누비던 오세훈이 행운의 골을 넣었다. 전반 6분 박스 밖에서 정승원이 때린 논스톱 슈팅이 오세훈 몸에 맞고 굴절돼 선제골로 연결됐다. 우즈벡 선수들은 오세훈의 핸드볼이라고 주장했다. 주심은 VAR 판독 후 정승원의 어시스트, 오세훈의 득점으로 인정했다.

곧바로 AFC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세훈이 자신의 생일날 득점을 기록했다. 후반전에 한 골 더 넣을 수 있을까?”라며 오세훈의 자축포를 조명했다. 이어 후반 26분에 오세훈이 한 골을 더 넣자 AFC는 또다시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오세훈이 생일날 2골을 넣었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