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U-23 리뷰] 중국, 이란에 0-1 패하며 3전 3패+무득점 탈락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중국이 이란에 패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중국은 무득점, 3패의 저조한 성적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후반 막판 극적인 페널티킥으로 승리를 거둔 이란은 우즈베키스탄에 골득실에서 뒤지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중국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미 2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던 중국은 3패의 굴욕을 맛봤다.

중국의 골문은 첸 웨이가 지켰다. 공격 선봉에 첸 푸, 후 징항, 저우 준첸이 섰다. 양 팀 모두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반 7분, 이란의 데가니가 슈팅했지만 상대 수비에 가로막혔다. 전반 27분, 저우 준첸이 역습에 나섰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0-0으로 맞선 가운데 후반 3분, 티안 신의 슈팅도 상대 수비 맞고 흘러나왔다. 양 팀은 답답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특히 이란은 중국을 반드시 꺾어야 8강의 희망이 보였지만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란의 주도로 경기가 진행됐다. 후반 40분, 가에디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누라프칸이 마무리하며 이란이 1-0으로 앞서갔다. 이후 이란은 중국의 공세를 막아냈고, 이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중국(0) :

이란(1) : 누라프칸(후반 42분 PKG)

사진 = 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