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현장리뷰] ‘오세훈 생일포 2방' 김학범호, 우즈벡에 2-1 승...3전 전승+조 1위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오세훈의 생일 기념 멀티골로 한국이 우즈벡을 누르고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3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C조 1위로 토너먼트에 올랐다. 8강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선발 라인업] 한국, 오세훈 원톱-정우영 출격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키고, 강윤성, 김재우, 정태욱, 윤종규가 수비 라인에 섰다. 3선은 김동현, 원두재, 2선은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자리했다. 최전방 원톱은 오세훈이 맡았다.

우즈벡은 4-4-1-1로 맞섰다. 네마토프 골키퍼, 알리야코프, 알리쿨로프, 코빌로프, 알리요노프가 수비를 지켰다. 그 위로 코드리쿨로프, 압둘라에프, 가니에프, 야크시보에프가 중원을 구성했고, 보조로프, 압디솔리코프가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전] 정승원 슛→오세훈 굴절골...우즈벡에 헤더 실점

한국이 초반 주도권을 이끌었다. 전반 6분 정우영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었다. 정우영의 크로스는 수비 발에 걸려 박스 밖으로 흘렀다. 이 공을 정승원이 논스톱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정승원의 슈팅은 오세훈 몸에 맞고 굴절돼 우즈벡 골망을 흔들었다. AFC는 정승원의 어시스트, 오세훈의 득점으로 인정했다.

한국의 공격이 이어졌다. 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엄원상의 논스톱 발리 슈팅은 골문 위로 향했다. 6분 뒤 코너킥에서는 원두재가 크로스를 이어받았다. 원두재의 왼발 슈팅도 골대를 벗어났다.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2분 우즈벡의 역습에서 압드할리코프의 헤더 슈팅이 포물선을 그리며 한국 골문 구석에 꽂혔다. 우즈벡은 동점골 이후 잠시 공격권을 이끌었으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한국은 엄원상, 오세훈 등의 연속 슈팅이 수비 몸에 걸렸다.

[후반전] 정승원 Out-이동경 In...오세훈 생일 자축포

후반 5분 우즈벡 No.9 야크시보에프가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렸다. 이 공은 골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1분 뒤 한국이 프리킥 찬스를 맞았다. 김동현의 슈팅이 수비 벽에 맞고 흘렀다. 김재우가 세컨드볼을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했지만 골문 밖으로 나갔다.

후반 12분 우즈벡이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압디솔리코프의 중거리 슈팅을 송범근이 쳐냈고, 흘러나온 공은 정태욱이 밖으로 걷어냈다. 2분 뒤 엄원상의 왼발 슈팅은 골문 위로 날아갔다. 한국은 후반 15분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했다.

후반 26분 이동경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이 왼발 땅볼 슈팅으로 우즈벡 골문 구석을 다시 갈랐다. 후반 34분에는 정우영이 오른발과 왼발로 연속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몸에 맞고 코너킥으로 연결됐다. 한국은 후반 38분 정태욱을 빼고 김태현을 투입해 수비를 보강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을 여유 있게 보내며 2-1로 조별리그 최종전을 마감했다.

[경기 결과]

한국(2): 오세훈(전6, 후26)

우즈벡(1): 압드할리코프(전22)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