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우즈벡] ‘오세훈 굴절골‘ 김학범호, 우즈벡과 1-1 균형(전반 종료)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오세훈이 행운의 골을 넣으며 한국이 리드를 잡앗으나 이내 우즈벡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키고, 강윤성, 김재우, 정태욱, 윤종규가 수비 라인에 섰다. 3선은 김동현, 원두재, 2선은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자리했다. 최전방 원톱은 오세훈이 맡았다.

한국이 초반 주도권을 이끌었다. 전반 6분 정우영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었다. 정우영의 크로스는 수비 발에 걸려 박스 밖으로 흘렀다. 이 공을 정승원이 논스톱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정승원의 슈팅은 오세훈 몸에 맞고 굴절돼 우즈벡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의 공격이 이어졌다. 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엄원상의 논스톱 발리 슈팅은 골문 위로 향했다. 6분 뒤 코너킥에서는 원두재가 크로스를 이어받았다. 원두재의 왼발 슈팅도 골대를 벗어났다.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2분 우즈벡의 역습에서 압드할리코프의 헤더 슈팅이 포물선을 그리며 한국 골문 구석에 꽂혔다. 우즈벡은 동점골 이후 잠시 공격권을 이끌었으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한국은 엄원상, 오세훈 등의 연속 슈팅이 수비 몸에 걸렸다. 팀은 추가득점 없이 전반전을 1-1로 마무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