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POINT] '아직은 침묵' 정우영-오세훈, 우즈벡전 날개 펼칠까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정우영(20, 프라이부르크)과 오세훈(21, 상주상무)이 이번 대회 첫 득점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치른다.

이미 8강 진출을 확정지은 한국이다. 한국은 송클라에서 열린 지난 1, 2차전에서 한국은 중국을과 이란을 차례로 제압했다. 마지막 3차전에서 우즈벡과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오른다.

우즈벡전 킥오프에 앞서 한국 대표팀의 라인업이 공개됐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키고, 윤종규, 김재우, 정태욱, 강윤성이 수비 라인에 섰다. 3선은 김동현, 원두재, 2선은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자리했다. 최전방 원톱은 오세훈이 맡았다.

공격 조합이 눈길을 끈다. 측면 자원 중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정우영이 이란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선다. 1차전에는 교체 투입, 2차전에는 선발 출전 후 교체 아웃됐던 정우영은 이 두 경기에서 뚜렷한 활약을 남기지 못했다. 이란전 후 “선수라면 어느 상황에 투입되든 잘 준비해야 하는 게 당연하다”고 다짐한 정우영이 우즈벡전에서 날개를 펼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김학범 감독은 1, 2차전에서 원톱 자리를 두고 오세훈과 조규성에게 각 한 차례씩 선발 기회를 줬다. 오세훈은 중국전 공격 포인트 사냥에 실패했고, 조규성은 이란전에서 대회 첫 골을 신고했다. 중국전을 마친 뒤 "감독님께 혼나야 한다"고 자책했던 오세훈이 이번 우즈벡전에서 대회 첫 골을 넣을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