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대박 예감' 탕강가...무리뉴, "요즘 애들 같지 않아...모든 걸 흡수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토트넘의 신성 자펫 탕강가가 2경기 만에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조세 무리뉴 감독 역시 탕강가의 잠재력을 높이 샀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FA컵 3라운드 재경기에서 미들즈브러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차전 1-1 무승부를 딛고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도 세르쥬 오리에 대신 탕강가를 투입시키며 기회를 줬다. 탕강가는 지난 라운드 리버풀을 상대로 데뷔전을 치른데 이어 이번 경기도 투입되며 2경기 연속 출전에 성공했다.

리버풀 전에서도 20세의 어린 수비수 답지 않은 준수한 수비로 눈길을 모았던 탕강가다. 이번 경기에서는 공격 능력도 보여주며 공수에서 토트넘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활약으로 탕강가는 FA컵 공식 MOM(Man Of the Match)로 선정됐다.

무리뉴 감독도 그의 활약을 칭찬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BBC'를 통해 "나는 그를 신뢰한다. 나는 그가 경기를 읽는 방식에 대해 알고 있고, 배우고 있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든 정보를 흡수한다. 그는 자신의 좁은 길에 대해서 걱정하는 요즘 아이들 같지 않다. 이제 사람들이 그가 얼마나 잘하는지 알거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