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방콕 교통체증도 이겨내야죠" 김동현은 준비됐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방콕은 출퇴근 시간이 아니어도 교통체증이 심한 곳이다. 김학범호 선수단은 오랫 동안 버스 안에서 시간을 보내야 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람사맛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우즈베키스탄.

한국은 앞서 송클라에서 열린 1, 2차전에서 중국, 이란을 격파했다. 이미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송클라를 떠나 방콕으로 넘어왔다. 14일 훈련을 앞두고 만난 김동현은 “비행기 타고 방콕까지 오면서 힘들겠다 싶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전지훈련부터 적응됐다. 크게 힘들진 않다”고 방콕 입성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재 팀 분위기는 좋다. 두 경기 이겨서 심리적으로 편할 수 있다. 그래도 선수로서 다음 경기, 내일 경기만 보고 생각하겠다”고 우즈벡전 필승을 다짐했다.

송클라와 비교해 방콕은 환경 변화가 어느 정도일까. 김동현은 “송클라 잔디가 너무 좋았다”고 방콕을 아쉬워하면서도 “말레이시아 전지훈련에서 경기도 했었다. 거기서 잔디가 안 좋다고 생각했는데 여기 태국으로 와서는 불편하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또한 “날씨는 운동을 해봐야 알 것 같다. 습한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땀이 많이 난다. 운동을 해보고 직접 느껴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방콕 교통체증에 대해 “차도 많이 막히고 오래 걸렸다. 이 또한 이겨내야 한다. 송클라는 경기장이 숙소에서 가깝고 훈련장도 멀지 않았다. 여기는 좀 멀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