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바르사 떠난 발베르데, “세티엔, 행운을 빈다” 작별 인사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FC 바르셀로나를 떠나는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이 작별 인사를 남겼다.

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베르데 감독과의 이별을 발표했다. 지난 2017년 바르셀로나에 부임한 발베르데 감독은 리그 2회 우승, 코파 델 레이 1회 우승의 커리어를 남기도 바르셀로나를 떠나게 됐다.

발베르데 감독의 경질은 예견된 일이었다. 바르셀로나는 9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수페르코파 준결승전에서 2-3으로 패했다. 패배 후 발베르데 감독의 경질설이 고개를 들었고, 바르셀로나 수뇌부가 카타르로 날아가 ‘레전드’ 사비와 접촉했다는 소식이 흘러나왔다.

그리고 전날 바르셀로나 수뇌부는 훈련장에 모여 발베르데 감독의 거취에 대한 회의를 진행했고, 경질로 가닥을 잡았다.

바르셀로나를 떠나게 된 발베르데 감독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내게 바르셀로나 1군 감독의 기회와 이 사이 자신감을 준 호셉 마리아 바르토에무 회장과 이사진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나를 지지해준 구단의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 우승트로피 4개를 들게 해준 선수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새 감독인 키케 세티엔에게도 온 세상의 행운이 깃들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