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방콕] 2차전서 '7명 교체' 김학범호, 3차전은 얼마나 바뀔까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선수층이 두툼하다. 내가 그렇게 만들어왔다.”

1차전과 2차전 선발 명단을 7명이나 바꿨던 김학범 감독이 2차전 이란전 승리 후 꺼낸 말이다. 선발 라인업이 대거 교체되면서 걱정과 우려가 따랐지만 김 감독은 자신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태국에서 진행 중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 2차전을 모두 승리했다. 이로써 2승을 거둔 한국은 남은 3차전 결과에 관계없이 이미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3차전 상대는 우즈베키스탄이다. U-23 연령대에서 아시아 최강 중 하나로 평가받는 팀이다. 또한 우즈벡의 이번 선수단은 자국 내에서 황금세대로 불린다. 한국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즈벡과의 3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오른다.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한국의 라인업에 관심이 주목된다. 1, 2차전에 모두 선발로 나온 선수는 단 4명. 송범근, 김진야, 이상민, 맹성웅뿐이다. 1차전 공격은 오세훈, 김대원, 이동경, 엄원상이 이끌었고, 2차전 공격은 조규성, 정우영, 정승원, 이동준이 맡았다. 공격진 선발은 모두 바뀌었다.

2차전 이란전을 2-1로 승리한 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선수층이 두툼하다. 내가 그렇게 만들어왔다. 누가 경기에 나가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선수단 변화를 설명했다. 이란의 에스틸리 감독은 패배 후 "한국이 (1차전과 비교해) 7명이나 바꿀 줄 몰랐다"고 혀를 내둘렀다.

국제대회에 나서는 대표팀은 큰 틀 안에서 11명 베스트 라인업을 짜놓기 마련이다. 전술상 두세 명이 바뀌거나 일부 포지션 조정만 있다. 허나 김학범호의 1, 2차전 구성을 보면 베스트 라인업을 가늠하기 힘들다. 상대 감독도 혼란스럽게 만드는 김학범 감독의 승부수가 3차전에서 어떻게 발휘될지 주목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