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8강 불투명’ 박항서 “북한전, 반드시 이겨야...공격적으로!”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베트남 U-23 대표팀이 2연속 무승부로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박항서 감독은 조별리그 최종전인 북한전 승리를 위해 공격적인 경기운영을 예고했다.

베트남은 13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부리람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 경기에서 요르단과 0-0으로 비겼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하고 있고 '개최국' 일본의 탈락으로 3위까지 본선행 티켓이 주어진다.

난적인 아랍 에미리트(UAE)전 무승부에 이어 요르단전에서도 승점 1점 추가에 그친 베트남은 3위에 그치며 8강 진출 가능성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남은 북한전서 다득점 승리를 거두고 UAE-요르단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베트남 매체 ‘베트남넷’ 등에서 박항서 감독의 기자회견 내용을 보도했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전 UAE가 북한을 이기면서 우리에게 필요했던 것은 승점 3점이었다. 선수들은 다소 긴장했고 어려움이 따랐다. 승점 1점만을 따냈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는 두 개 이상 팀의 승점이 같을 경우 비교하는 해당 팀간 조별리그 경기에서의 승점, 골득실, 다득점 순으로 순위를 가린다. 8강 가능성을 남겨둔 세 팀은 지금까지 상대 전적에서 모두 무승부를 거둬 해당 팀간 조별리그 승점, 골득실은 같다. 다만 1-2차전서 무득점으로 비긴 베트남은 북한전서 다득점 승리를 거둬도 UAE-요르단이 골을 넣고 무승부를 거둔다면 탈락한다. 물론 베트남이 승리하고 UAE-요르단의 경기에서 승부가 가려지면 8강 진출에 성공한다.

이에 대해 박항서 감독은 “AFC의 규정이 있고 우리는 따라야 한다. 베트남은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며 동시에 열리는 경기(UAE-요르단)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답했다. 

박항서 감독은 북한전을 앞두고 “우리는 북한에 승리해야만 한다. 따라서 우리는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 먼저 선수들의 부상이나 체력적인 상황을 지켜보고 선수 구성을 결정할 것이다”라며 각오를 나타냈다.

사진= 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