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외신, “일본의 무능함, 대가 치렀다” 혹평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일본의 조별리그 탈락에 외신 역시 큰 충격에 휩싸였다.

일본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파툼 타니의 탐마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2연패를 기록한 일본은 사상 최초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게 됐다.

이번 경기 승리가 절실했던 일본은 시리아에 먼저 일격을 허용했다. 전반 초반 시리아에 페널티킥을 내줬다. 시리아의 바라카트가 전반 9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켰고 일본은 0-1로 끌려갔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일본은 전반 30분에 동점을 기록했다. 일본은 소마가 박스 정면에서 슛을 시도하며 동점을 만들 수 있었다.

이후 역전을 위해 노력한 일본, 하지만 번번이 기회를 놓친 끝에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이했다. 후반 43분 시리아에 역습을 허용했고 알 달리에게 골을 내주면서 패색이 짙어졌다. 결국 일본은 시리아에 1-2로 패하면서 충격의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아들게 됐다.

사상 첫 조별리그 탈락에 일본은 충격에 휩싸였다. 일본의 매체들은 일제히 ‘굴욕’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모리아스호를 질책했다. 일본축구협회의 타지마 고조 회장은 “모리아스 감독이 올림픽까지 연임은 할 것이다. 이게 기본적인 생각이다. 노력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것이 져도 괜찮다는 말은 아니다”라면서 연임 뒤에 경고성 발언까지 남겼다.

외신도 상당히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아시아판 ‘폭스스포츠’는 “일본이 시리아에 의해 충격적으로 탈락했다”라면서 “볼을 소유하고 있을 때 무능함이 큰 대가를 치렀다. 1-2로 패했다는 것은 토너먼트에 진출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올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을 감안할 때 충격적인 결과다”라고 전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