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현장리뷰] ‘2전 2패’ 中, 우즈벡에 0-2 패배...3연속 올림픽 좌절

[인터풋볼=송클라(태국)] 이현호 기자=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종목에서 중국을 볼 수 없게 됐다. 2008 베이징 올림픽 이후 3연속 본선행 좌절이다.

하오웨이 감독이 이끄는 중국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0-2로 패했다.

이로써 중국은 한국전(0-1)에 이어 2연패로 조 꼴찌에 자리했다. 동시에 중국의 8강 진출 가능성도 사라졌다. 이 대회에서 최종 3위 안에 들어야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 U-23 대표팀은 올림픽 본선 도전에도 실패했다.

중국은 전반 초반 우즈벡에 실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주심이 그 전 상황에서 파울을 선언했다. 우즈벡의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결국 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PK)을 얻어냈다. 주장이자 PK 키커인 코빌로프가 선제골로 마무리했다.

후반전 흐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우즈벡은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중국을 괴롭혔다. 후반 21분 압디할리코프의 헤더 슈팅이 중국 수비수 주천지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VAR 판독 후 PK를 선언했다.

선제골 주인공 코빌로프가 또다시 키커로 나섰다. 하지만 코빌로프의 슈팅은 중국 천웨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0으로 이어지던 후반 34분 알리조노프가 박스 밖에서 땅볼 중거리 슈팅을 때렸다. 수비 몸에 맞고 흐른 공을 투크타시노프가 왼발로 밀어 넣으며 점수 차를 2점으로 벌렸다. 우즈벡은 남은 시간을 여유 있게 보내며 대회 첫 승을 따냈고, 중국은 2연패로 8강 진출과 올림픽 본선 진출에 모두 실패했다.

[경기 결과]

중국(0): -

우즈벡(2): 코빌로프(전45+3), 투크타시노프(후34)

사진=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