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조규성, “황의조 선배 만나면 물어볼 게 너무 많아요“

[인터풋볼=송클라(태국)] 이현호 기자=U-23 대표팀 공격수 조규성(21, FC안양)은 국가대표팀 공격수 황의조(27, 보르도)에게 궁금한 게 많았다. 선배의 장점을 모두 흡수하겠다는 게 그의 목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저녁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 이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중국전(1-0)에 이어 2연승을 질주한 한국은 3차전을 남겨둔 채 8강행을 확정지었다.

이날 한국은 1차전과 비교해 선발 7명을 바꿨다. 그중 원톱 오세훈 자리에 No.9 조규성이 기회를 받았다. 조규성은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34분 맹성웅의 패스를 받아 왼발 터닝 중거리 슛을 때렸다. 묵직하게 날아간 공은 이란 골문 구석에 꽂혔다. 이 득점은 이날 승부를 결정짓는 결승골로 기록됐다.

경기 종료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조규성은 “1차전 결장했다고 서운한 건 없었다. 내 것만 잘 준비하자고 생각했다”면서 “감독님께서 이란 수비 뒷공간 파고 들어가라고 요구하셨다. 그 부분을 노렸다”고 경기 소감에 답했다.

조규성은 자신만만한 표정과 함께 두 팔을 벌리는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는 밝게 웃더니 “사실 원래는 따로 준비한 게 있다. 오늘은 갑작스럽게 골을 넣었다. 그동안 제가 대표팀만 오면 부진했다. 이제 좀 ‘비상하자’, ‘털어버리자’는 의미에서 한 세리머니”라고 설명했다. 미리 준비한 세리머니에 대해 되묻자 “죄송하다. 아직 비밀이다”라며 미소를 남겼다.

조규성에게 붙은 닉네임이 있다. 지난 시즌 K리그2 한국인 득점 1위를 기록한 그에게 ‘제2의 황의조’라는 애칭이 붙었다. 포지션, 플레이 스타일, 슈팅폼, 외모 등이 비슷해서다. 이에 대해 “너무 감사하다. 제가 볼 때 (황의조는) 현재 한국에서 최고의 스트라이커다. 정말 감사하다. 국민들이 그렇게 응원해주시기 때문에 더 잘하겠다”고 전했다.

조규성은 만 21세, 황의조는 만 27세. 언젠가 두 선수는 국가대표팀이나 소속팀에서 함께 뛸 수도 있다. 조규성은 “배울 점이 너무 많다. 슈팅이 너무 좋다. 볼 컨트롤부터 동작, 터치, 슈팅까지 가져가는 움직임 하나하나 다 물어봐서 더 좋은 선수가 되고 싶다”며 가까운 미래를 기약했다.

끝으로 조규성은 지난 중국전에서 '조규성'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찾아온 태국 현지 소녀팬에게 "저도 사랑합니다"라는 인사를 남기고 버스에 올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