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이란] ‘조규성 중거리포’ 김학범호, 이란에 2-0 리드(전반 진행 중)

[인터풋볼=송클라(태국)] 이현호 기자=조규성이 대회 첫 골이자 이란전 추가골을 만들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저녁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 이란에 2-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진행 중이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켰고, 김진야,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수비에 섰다. 3선은 맹성웅, 원두재, 2선은 정우영, 정승원, 이동준이 합을 맞췄다. 원톱은 조규성이 맡았다.

한국은 경기 초반 이동준이 왼쪽 측면 공격을 시도했으나 수비 태클에 막혔다. 곧이어 이란은 사야드마네시, 데가니, 가에디의 연속 슈팅으로 한국 골문을 노렸다. 전반 22분 한국이 선제골을 넣었다. 맹성웅이 때린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가 놓쳤고 이동준이 쇄도해 밀어 넣었다.

선제골 이후 한국이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29분 정우영이 왼쪽 측면에서 드리들 돌파 후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다. 조규성의 머리로 향했으나 골키퍼가 한발 앞서 펀칭해냈다. 2분 뒤 이란 셰카리의 중거리 슈팅은 수비벽에 막혔다.

전반 35분 한국의 추가골이 터졌다. 박스 밖에서 공을 잡은 조규성이 왼발 터닝 중거리 슈팅으로 이란 골망을 흔들었다. 2점 차 리드를 잡은 한국은 남은 시간을 보다 여유 있게 치르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