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POINT] ‘7명 바꿨다’ 김학범호, 中전 졸전에 '새 팀'으로 2차전 준비

[인터풋볼=송클라(태국)] 이현호 기자=1차전과 2차전의 선발 명단이 11명 중 4명밖에 겹치지 않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저녁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 이란전을 치른다. 1차전에서 중국을 꺾고 조 1위에 안착한 한국은 2연승으로 8강 진출 조기확정을 노린다.

김 감독은 지난 1차전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란전에는 선발 변화의 폭이 클 것”이라며 새 전술을 예고했다. 그의 말처럼 U-23 대표팀은 이란전을 앞두고 원두재, 이유현을 인터뷰 선수로 세웠다. 중국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이 둘이 이란전에 나설 것으로 보였다.

결국 김학범 감독은 중국전과 비교해 선발 명단 7명을 바꿨다. 먼저 원톱 조규성을 비롯해 이유현, 정태욱, 정우영, 이동준, 정승원, 원두재를 베스트 일레븐에 넣었다. 1차전에 선발로 뛴 송범근, 이상민, 김진야, 맹성웅만 그대로 나왔다.

이 대회 내내 “누가 출전해도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다. 모두 준비를 마쳤다”고 한목소리를 낸 김학범호가 이란전에서 어떤 전술을 꺼내들지 관심이 주목된다. 한편 한국을 상대하는 이란은 1차전 우즈벡전과 비교해 단 1명만 선발 명단을 교체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