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현장프리뷰] 중국은 잡았다, 이란 나와!...김학범호, '조규성 원톱' 예상

[인터풋볼=송클라(태국)] 이현호 기자=김학범호가 조별리그 2연승에 도전한다. 1차전과 비교해 선발 엔트리가 크게 바뀔 전망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 출전한다. 상대는 이란이다.

#조 1위 한국, 2연승으로 8강 확정 노려

한국은 지난 1차전에서 중국에 1-0으로 승리했다. 90분 동안 답답한 경기가 진행됐으나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의 극적인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갈랐다. 결과적으로 승점 3점을 얻어낸 한국은 조 1위에 자리했다. 반면 우즈베키스탄과 1-1로 비긴 이란은 2위에 자리했다.

즉 한국이 이란전도 승리하면 2연승 승점 6점으로 8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짓는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단에게 “이란전만 집중하자. 그 다음 경기는 지금 생각하지 말자”고 강조하며 눈앞의 한 경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원톱 공격수, 오세훈→조규성

김 감독은 지난 중국전을 마친 뒤 “이 경기에 맞춘 라인업이었다. 문제점을 보완하겠다. 이란전에는 선발 멤버에 교체 폭이 클 것”이라며 대변화를 예고했다. 그중 풀타임을 뛴 공격수 오세훈에 대해 “찬스가 많았지만 힘이 많이 들어갔다. 아마 본인도 느낀 게 많을 것”이라고 경기력에 아쉬워하는 모습이었다. 오세훈 역시 "감독님한테 혼나야 한다"고 자책했다.

오세훈과 같은 포지션에는 조규성이 있다. 김학범 감독은 이란전에 조규성을 스트라이커로 세울 가능성이 높다. 비록 오세훈(193cm)보다는 작지만 조규성 역시 187cm의 장신 스트라이커다.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14골을 넣은 한국인 최다득점자이기도 하다. 현영민 JTBC 해설위원 역시 “2차전에는 조규성이 선발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쟁터 예상되는 중원, 원두재-김진규 나올까

1차전 중원 조합은 3선에 김동현, 맹성웅, 2선에 이동경이 자리했다. 당시 김학범 감독은 하프타임에 맹성웅을 빼고 김진규를 넣는 변화를 줬다. 김진규는 활발한 움직임과 함께 스루패스, 슈팅, 후반 추가시간에는 결승골까지 어시스트했다. 조커 투입돼 흐름을 바꾼 김진규가 선발 한 자리를 꿰찰 것으로 보인다.

김진규의 짝은 원두재가 예상된다. 경기 전 인터뷰에 나설 2명은 김학범 감독과 협회 미디어 담당관이 결정하는 사안이다. 이란전을 앞둔 11일 원두재가 인터뷰 선수로 등장했다. 중국전 앞두고 나온 김대원, 맹성웅 모두 중국전에 선발로 뛰었던 만큼 원두재는 이란전에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오른쪽 풀백은 이유현, 센터백은 정태욱-이상민 조합

원두재와 함께 마이크 앞에 선 선수는 풀백 이유현이다. 이유현은 “감독님이 따로 해주신 말씀은 없다”며 선발 여부를 모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이란 공격수들은 피지컬과 전방 압박이 강하다. 대비해야 한다. 공략법도 준비했다”고 출전을 암시했다. 좌우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이유현은 측면 중 한 쪽을 책임질 준비를 마쳤다.

중앙 수비 조합도 변화가 예상된다. 지난 중국전에는 김재우-이상민이 합을 맞췄다. 그러나 상대 역습에 당황하며 빈틈을 자주 노출했다. 둘 사이의 호흡도 완벽하지 않았다. 중국보다 한 수 위 전력인 이란을 상대로 정태욱과 이상민이 설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경기가 열리는 송클라는 태국 남부 해안도시로 덥고 습한 지역이다. 체력 관리가 중요한 만큼 적절한 로테이션이 필요하다.

#이란전 예상 라인업(12일 저녁 7:15, JTBC)

FW: 정우영-조규성-이동준

MF: 원두재-이동경-김진규

DF: 김진야-정태욱-이상민-이유현

GK: 송범근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