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현장메모] 확 달라진 정정용호의 훈련, 핵심은 ‘디테일’

[인터풋볼=목포] 정지훈 기자= 신나는 음악과 최신식의 모니터. 정정용 감독이 부임한 서울 이랜드의 훈련장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핵심은 ‘디테일’에 있었다.

지난 2019년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국민 영웅’이 된 정정용 감독이 2년 연속 K리그2 최하위 팀인 서울 이랜드 FC의 지휘봉을 잡았다. 기대도 크고, 우려의 목소리도 높은 상황이지만 정정용 감독은 ‘희망’을 발견했고, 서울 이랜드를 확 바꾸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고 있었다.

가장 많이 바뀐 것은 분위기였다. 정정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최근 2년 연속 최하위를 하다 보니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있었다. 그래서 훈련 분위기를 바꿔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이제는 많이 달라졌다. 일단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보인다. 뭔가를 배우겠다는 의지가 있다. 그게 중요하다. 간절함도 보이고, 변화를 주고자 하는 의지도 보인다. 지도자 입장에서는 선수들이 간절함을 가지면 해볼만하다는 생각이다”며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다.

정 감독은 서울 이랜드의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U-20 월드컵 때 사용했던 훈련 방법을 가지고 왔다. 일단 선수들이 밝은 분위기에서 훈련을 할 수 있도록 음악을 틀어놓고 훈련을 진행했고, 확실히 분위기가 더 밝아졌다.

가장 크게 바뀐 것은 따로 있었다. 바로 바로 훈련 방식. 작지만 큰 변화다. 정 감독은 훈련 세션을 진행하면서 선수들의 움직임을 영상으로 담아 한 세션이 끝나면 곧바로 운동장에서 영상을 리뷰하며 좋았던 점과 부족했던 점을 분석했고, 선수들은 자신의 영상을 보면서 뭐가 문제였는지를 제대로 파악할 수 있었다.

핵심은 디테일이었다. 정 감독과 코치진은 선수들의 턴 동작, 움직임, 터치 방향 등 세밀하게 코칭하며 선수들이 조금씩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왔고, 좋지 않은 습관들을 버릴 수 있도록 조언했다.

이에 대해 정 감독은 “대표팀에서도 영상 분석을 했다. 축구는 체격과 체력이 다 돼야 한다. 그리고 선수들을 기능적으로 발전시키려면 말로 하는 것보다 영상을 보고 바로바로 캐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장에서 모든 것이 이뤄져야 한다는 판단이 들어서 훈련 섹션 하나가 끝나면 곧바로 영상을 통해 선수들에게 잘한 것도 부족했던 점을 지적해준다. 솔직히 선수들도 생소하고, 우리 코칭스태프도 생소하다. 그러나 분명히 해야 한다. 작전판을 놓고 분석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U-20 대표팀에서도 영상 분석을 했다. 선수들에게 와 닿는 것이 빠르다. 선수들에게 스탭, 턴 동장 등 디테일하게 이야기를 해준다. 이렇게 하다보면 선수들이 기능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영상 분석 이유를 설명했다.

선수들도 큰 도움이 된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번 시즌 서울 이랜드에 입단한 문상윤은 “정정용 감독님이 오시고 서울 이랜드가 많이 바뀌려고 하는 것 같다. 감독님께서 영상을 보여주면서 훈련을 진행하고 있으신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프로에 오면 알아서 훈련을 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감독님과 코칭스태프가 디테일하게 지시를 해주셔서 좋은 것 같다. 제가 축구하면서 몰랐던 부분과 부족한 부분들을 잘 알 수 있었다. 오래 축구 선수 생활을 했지만 잘 캐치 하지 못했다. 많이 배우고 있다. 부족한 부분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좋았던 부분도 영상으로 보여주신다. 말로 설명을 해주면 그냥 넘어가게 되는데 영상을 보면 확실히 이해가 쉽다”며 영상 분석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사진=서울 이랜드 FC, 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