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분석 승부예측
[스포터 프리뷰] ‘머지사이드 더비 20G 무패’ 리버풀, 안첼로티의 에버턴도 잡을까?

[인터풋볼] 부상과 빡빡한 일정에 시달리는 리버풀이 에버턴을 만난다. 얼마 전 에버턴은 최근 리버풀을 격침시킨 이력이 있는 안첼로티 감독을 사령탑으로 맞았다.

리버풀 FC와 에버턴 FC가 6일 오전 1시 1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2019-20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를 치른다. 역대급 활약을 보이고 있는 리버풀과 어수선한 분위기 속 최근 새 사령탑을 맞은 에버턴의 더비경기라는 점에서 주목도가 큰 경기다.

홈팀 리버풀은 극강의 모습을 뽐내고 있다. 올시즌 들어 리그에서 단 한 번도 지지 않은 리버풀은 작년시즌까지 포함했을 땐 패배를 맛본지 1년이 넘었다. 박싱데이 전후로 빡빡한 일정과 부상에 시달리는 등 위기라면 위기를 겪는 중인 리버풀은 FA컵 3라운드에서 까다로운 경기인 ‘머지사이드 더비’를 마주하게 됐다.

원정팀 에버턴은 계속해서 승리와 패배사이를 오가며 역동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 리그에서 번리와 뉴캐슬을 상대로 승리하며 연승의 흐름을 가져가는 듯 했지만, 21라운드에서 맨시티를 만나며 또 한 번 흐름을 끊긴 에버턴이다. 리버풀에 비해 집중해야할 대회 수가 적은 에버턴으로서는 FA컵에서의 머지사이드더비를 잡아야할 동기가 크다.

리버풀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강팀의 면모를 보이는 중이다. 그 강한 모습은 최근 머지사이드 더비에서도 충분히 증명되고 있다. 리버풀은 가장 최근 에버턴을 만난 12월 5일 경기에서 에버턴을 ‘5-2’로 완파하며 ‘머지사이드 더비 20G 무패’라는 기록을 완성했다. 그러나 리버풀에게 이번 머지사이드 더비는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파비뉴, 케이타, 체임벌린, 샤키리 등 여러 자원들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러 대회에서 활약 중인 리버풀은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위기를 극복해가고 있지만, 부상으로 인해 로테이션의 폭마저 감소한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에버턴전에서 100%의 전력으로 임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에버턴은 카를로 안첼로티를 새 사령탑으로 들인 후 첫 머지사이드 더비를 맞게 됐다. 이번 경기는 새로운 감독이 부임했을 때의 신선한 효과와 지역 더비라는 특수성이 만난 경기이기 때문에 승리에 대한 동기부여가 큰 경기다. 객관적인 전력으로 봤을 땐 리버풀이 에버턴을 앞서는 것이 사실이지만, 안첼로티 감독이 리버풀에 강한 감독이라는 사실이 에버턴에게 희망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패배를 잊은 리버풀이 마지막으로 패배했던 경기는 9월에 있었던 나폴리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다. 당시 나폴리의 감독은 안첼로티였다. 안첼로티 감독에겐 극강의 리버풀을 ‘2-0’으로 침몰시킨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이력이 있다. 에버턴에겐 이번 경기가 부상과 죽음의 일정으로 지쳐있는 리버풀을 상대로 승리를 꿈꿀 수 있는 기회다.

무승부가 예상된다. 승부예측을 즐기는 스포츠 적중게임 ‘스포라이브(SPOLIVE)'데이터에 따르면 최근 리버풀은 에버턴을 만난 5경기에서 3승 2무를 기록했다. 에버턴은 전력이 앞선 리버풀을 상대로 라인을 아래로 내려 경기를 최소 무승부로 이끌려고 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 결과 극강의 리버풀에게 최근 2번의 무승부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다가오는 머지사이드 더비, 이번 경기 역시 승부를 가리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신지혜

사진=게티이미지, 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